[ 오곡도 남단 춘향여 ] Back PointMap

 

pic10.jpg (19941 bytes)

 

오곡도 남쪽 끝바리쪽 등대 동쪽 포인트이다. 포인트 앞에 이도령 바위가 약간 앞에 있으며 양옆으로 병풍을 둘러 놓은듯 마치 신방을 차려 놓은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전방에 비진도 해수욕장이 보이고 약간은 우측으로 소지도가 보인다. 이곳은 북서계절풍이 불어 낚시하기 어려울 때도 이곳은 편안히 낚시를 즐길수 있는 곳이다. 이곳 춘향여는 사방이 넙적하고 발판도 아주 좋아 누구나 전천후 낚시를 할 수 있는 곳이다. (5∼6명 야영가능) 전방수심은 7∼8m정도이며 윗쪽은 2개의 수중여가 있어 뽈락 포인트로 유명한 곳이다. 한편 이곳은 아침 햇살이 이곳에 정면으로 받으면 겨울철에는 따뜻한 안방같은 느낌을 주는 곳이기도 하다.

 

p5.GIF (12663 bytes)

 

①포인트

오곡도에서 작은 마을쪽 포인트이다. 전방 수중여 사이로 흘림낚시를 하는 것이 좋은 채비이다. 초들에서부터 만조까지 뽀족한 끝바리에서 건너편 춘향여 쪽으로 흘려주면 찌가 멈추는 곳이 포인트이다. 다시 썰물때에는 좌측으로 흘려주면 좋은 조과를 올릴수 있다.
채비로 구멍찌 0.5 정도에 원줄 2.5호, 밑줄 1.5호에 조개봉돌 약간만 찍어주면 되겠다.
찌매듭 수심은 3발정도(6m정도)면 무난하다. 바늘은 크릴바늘 2∼3호 정도에 크릴새우 미끼를 사용하는 것이 좋은 편이다. 가끔 민장대 3.5칸정도에 크릴새우 미끼로 낚시를 하는 사람도 있지만 조과는 그때그때 물흐름을 보다 잘 맞추는 것이 이상적이다. 한편 이곳 물때는 5물에서 12물까지 낚시가 가능하다.

②포인트

이곳은 사리때 포인트이다. 약간 북서풍이 불어도 이곳은 안방과 같은 곳이다. 그러기에 초보자들도 이곳에는 낚시가 가능하다. 채비로는 1호∼0.8호 릴대에 0.5호 구멍찌가 적당하며 원줄 2.5호 밑줄 1.5호가 적당하다. 크릴 바늘 2∼3호에 크릴새우미끼가 제일 좋은 미끼이다. 들물때에는 이도령여 쪽에서 춘향여 ③포인트 쪽으로 흘려주는 것이 이상적이다. 평균 수심은 5∼6m정도 낮은 편이다.

③포인트

춘향여 남쪽 포인트이다. 수심은 전방이 8∼10m정도이며 초들에는 ④포인트쪽으로 흘림낚시를 하는 것이 좋은 편이며 초날물에는  ①포인트쪽으로 흘려주면 좋은 조과를 기대할수 있다. 채비는 ①, ②, ③포인트와 동일하며 미끼는 역시 크릴새우가 제일 좋은 편이다.

④포인트

오곡도 남쪽 끝바리쪽이다. 평평한 포인트가 마치 마당처럼 느낌이 간다. 비교적 발판이 좋은 편이며 4∼5명 낚시가 가능한 곳이다. 한편 이곳은 항상 포말이 일고 있어 감성돔 월동지로 아주 좋은 곳이다. 초들물에는 남쪽 끝바리쪽으로 찌를 흘려주면 되고 초썰물때는 ②포인트 포말쪽을 공략하는 것이 이상적이다. 평균수심은 8∼10m정도이며 채비로는 ①, ②, ③와 동일하며 미끼역시 크릴새우가 좋은편이다.

 

p23.GIF (4973 bytes)

 

교통편

통영에서 하루 1번 왕래하는 여객선(프린스호)이 있다. 그러나 이곳은 통영낚시점에서 직접 대절선을 타고 진입하는 것이 제일 좋은 편이다. 4∼5명 기준 10만원 정도이며 주말에는 개인 출조도 가능하다. (1인당 2만원정도)

  [출조문의] 통영 / 비진도낚시  TEL. (055) 642-9494 Back Point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