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화도 동두 동쪽 긴강정 ] Back PointMap

 

pic34.jpg (13580 bytes) 연화열도 중에서도 동두마을 동쪽 포인트 정면으로 멀리 비진도와 약간 우측에 소지도가 보이는 이곳 저녁노을에 가려 어둠이 먼저 찾아오는 이곳 해지는 저녁바다와 고요하기만 하고 늦가을 찬바람에 나붓 끼는 해초(톱나물) 잎이 태공들을 반기고 있었다. 아직은 유명 포인트에 가리어 빛을 보지 못한 감성돔 낚시에다 한밤에는 민장대에 볼락낚시가 장간이다. 난생처음 입문하는 꾼이라도 이곳에서는 손맛쯤은 쉽게 이루어 지는 곳이 될 것이다. 한편 이곳은 한겨울의 험한 날씨에도 야영은 물론 낚시가 가능한 곳이기에 더욱 인기를 자랑할 수 있는 곳이다.

 

p130.GIF (9307 bytes)

 

①포인트

이곳은 진감정중에서도 안쪽 포인트이다. 좌측 곳부리에서 들물이 밀려 올 때 중(초들물) 좋은 곳이다. 전방의 수심은 10∼12m 정도이며 찌흘림낚시로 하는 것이 유리하다. 사용할찌는 구멍찌 0.6호, 0.8호 정도이며 수중찌는 0.4호, 0.6호 밑줄에다 좁쌀추 2개정도 간격을 두고 물리는 것이 보통이다. 한편 원줄은 물에 잘트는 3호∼②5호 밑줄 ①5호정도면 무난하다. 장비로는 0.8∼1호릴대에 소형 릴을 사용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물때는 초들물 에서부터 만조시까지 낚시가 가능하며 반대로 썰물에도 낚시를 할 수 있는 양물 포인트이다. 한편 이곳은 밤에는 발밑쪽으로 민장대 3.5칸 정도 사용하여 볼락낚시를 하면 심심찮게 재미를 보는 곳이기도 하다. 구지 감성돔만 고집하지 말고 볼락 손맛도 함께보는 것도 좋은 조행이 될 수 있다.

②포인트

진강정 끝바리 포인트이다. 전방의 수중에 부딪치는 포말이 근사하다. 이곳은 들물 썰물 양물을 노릴 수 있는 곳이므로 자리 이동이 필요없는 곳이다. 비교적 물흐름이 좋은 곳이기에 한사리 때를 피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그곳의 채비로는 1호릴대에 소형릴과 막대찌 2호정도에다 도래추 ①5호 정도면 무난하다. 이곳은 항상 포말이 있기 때문에 구멍찌보다 막대찌에 승부를 거는 것도 이상적이다. 찌매듭은 4발정도에 밑줄은 1.5발 정도에 좁쌀추를 달아 주면 무난하다. 특히 이곳은 감성돔 대물이 걸리는 곳 중 하나며 미끼와 밑밥투척에 신경을 써야 한다. 들물에는 포인트 지도 좌측에 투척 하여야 하며 반대로 썰물시에는 우측에다 투척하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이다. 미끼로는 크릴새우가 제일 많이 쓰이며 간혹 바다가제도 사용한다.

③포인트

이곳은 강정 깊은 곳이기도 하다. 전방수중여가 볼락 서식하기에 알맞은 곳이다. 해질무렵 이곳은 어둠이 먼저 찾아오므로 민장대 3.5칸 정도에 갯지렁이를 사용하여 이리저리 좌우 이동하며 공략하면 볼락 씨알 좋은 놈만 올라오는 명포인트이다. 잘생긴 볼락 한 마리 열 감성돔 안 바꾼다는 말이 실감케 하는 곳이다. 역시 볼락낚시도 크릴밑밥을 적당히 불주면 단시간에 승부를 올릴수 있는 이점이 있다.

 

④포인트

긴강정 우측 적벽밑 포인트이다. 이곳은 발판이 좋은편은 아니다. 2명 동도 한자리에서 낚시가 가능하며 좌측 B포인트쪽으로 찌를 흘려주는 것이 이상적이다. 이곳 역시 쓸물포인트 이며 채비는 구멍찌 1호정도에 흑단 0.8∼0.6호를 장착하여 웃줄 2.5발 밑줄 2발 정도 매듭을 고정하는 것이 좋은 편이다. 물때에 따라 B포인트쪽으로 멀리 까지 흘려주는 것도 좋은편이다. 한편 이곳은 썰물때에는 물자체가 강정안쪽으로 돌아나가는 편이므로 찌가 강정안쪽으로 흘려들어 가는 수도 있는데 그것이 좋은 조과를 기대할수도 있다.

 

p131.GIF (4773 bytes)

 

교통편

통영에서 낚시 전용선으로 진입가능하며 여객선을 타고 연화도에 하선하여 2,3명기준 1인당 1만 5천원 정도면 출조가 가능하고 통영현지에서 7∼8명 기준 1인당 2만 5천원 정도면 수시출조가 가능하며 주말에는 개인 출조가 언제든지 가능하다.

  [출조문의] 통영 / 비진도낚시  TEL. (055) 642-9494 Back PointMap